정세균 “열방센터 방역방해 용납 안해... 거부자 엄정조치하라”
정세균 “열방센터 방역방해 용납 안해... 거부자 엄정조치하라”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1.01.1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코로나19 집단감염 진원지로 지목되는 BTJ열방센터의 방역 비협조와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한 경고를 보냈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BTJ열방센터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많은 국민께서 불안해하고 있다”며

"정부는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센터를 방문했던 3000명 가운데 현재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1300여명에 불과하다”며 “양성 확진율이 13%에 달하고 있어 평균치의 10배를 넘고, 다른 교회나 어린이집, 가족, 지인 등으로 퍼져나간 간접 전파된 확진자만 현재까지 470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더 심각한 문제는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지자체의 진단검사 요청에 상당수가 불응하거나 비협조로 일관하면서 감염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는 지자체의 행정명령에 적반하장식 소송을 제기해 많은 국민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한편,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하라”며 “또한 불법행위로 인한 공중보건상 피해에 대해서도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물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우리나라에서도 누적 확진자가 7만명을 넘어섰다”며 “당장은 확산을 막는 것이 시급하지만, 완치된 분들께서 후유증을 극복하고 건강한 상태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도 국가의 책무이기 때문에 방역당국은 정확한 실태 파악과 원인 규명, 치유 대책을 충실히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