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 추가도입... 상당한 진전 있어”
정세균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 추가도입... 상당한 진전 있어”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1.01.1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내달부터 접종 예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12일 "정부는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는 노력을 해왔고, 최근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구체적 내용은 계약 확정 후 국민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5천600만명분의 백신을 계약했고 다음 달 접종을 시작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 중이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백신을 맞아도 면역이 얼마나 지속될지 알 수 없고, 안전성 문제 가능성도 있다”며 “접종 속도를 내지 못하면 짧은 유효기간 때문에 (백신을) 폐기해야 할 수도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드는 추세가 확실한 안정세로 갈 것인가, 아니면 경각심이 흐트러져 재확산의 늪에 빠질 것인가가 바로 이번 주에 결정될 것”이라며 "지난 한 해 동안 우리는 사회적 경각심이 해이해질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뼈저리게 경험했다. 방심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지난 주말부터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다”며 “겨울 내내 모임과 만남을 스스로 자제하며 협조해주신 국민의 참여 방역이 위기를 이겨내는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새롭게 발생한 집단감염이 직전 주보다 4분의1로 줄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미만으로 내려왔다”며 “수도권 의료 대응 여력도 많이 회복됐지만, 방심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겨울철 대유행을 겪으며 유럽의 여러 나라는 다시 사회적 봉쇄조치에 들어갔고, 일본은 한 달 새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서면서 긴급사태까지 선포한 상황이다. K-방역이 똑같은 우(愚)를 범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당부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