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차관 만난 이란 외무차관... “사법부 절차 기다려야”
최종건 차관 만난 이란 외무차관... “사법부 절차 기다려야”
  • 고천주 기자
  • 승인 2021.01.1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외무부가 공개한 사진에 최종건(왼쪽) 외교부 1차관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10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락치 차관은 "한국 선박이 기름을 유출해 걸프만을 오염 시켜 억류된 것"이라며 "정치적이 아닌 기술적 사안"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뉴시스
이란 외무부가 공개한 사진에 최종건(왼쪽) 외교부 1차관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10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락치 차관은 "한국 선박이 기름을 유출해 걸프만을 오염 시켜 억류된 것"이라며 "정치적이 아닌 기술적 사안"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뉴시스/ap

 

[뉴스토피아 고천주 기자]이란을 방문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0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압바스 아락치 외무차관을 만났다고 AFP 통신이 이란 국영 IRNA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최 차관은 이날 0시35분 테헤란에 도착해 아락치 차관 면담을 시작으로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과 선원의 조기 석방을 위한 협상을 벌일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dpa 통신은 아락치 차관이 "한국이 이번 사건을 정치화하지 말고 이란 사법부의 사실관계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란 ISNA 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아락치 차관은 최 차관과의 면담에서 “한국 선박은 기름을 유출해 걸프만을 오염시켰기 때문에 억류된 것”이라며 “이 사건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기술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락치 차관을 포함한 이란 관리들은 한국 선박 억류는 미국의 제재에 따른 한국 내 이란 계좌 동결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통신은 소개했습니다.

아락치는 그러나 계좌 동결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음은 인정했다. 파르스 통신에 따르면 아락치 차관은 "한국 은행들은 지난 2년 반 동안 이란의 자금을 동결했다"며 "이건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 미국의 제재가 원인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정치적인 의지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최 차관에 말했다.

이란은 현재 미국의 제재로 70억 달러 상당의 이란 원유 수출대금이 한국은행들에 동결돼 있다. 이에 이란은 이 돈으로 의약품과 의료장비, 코로나19 백신 등을 사게 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3시30분께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항해 중이던 한국 국적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한국 케미'는 이란 혁명수비대(IRGC)에 잡혀 이란 영해로 이동·억류됐다.

이란 측은 '환경 오염'을 이유로 한국 유조선을 억류했다고 밝혔으나, 한국 측 선사는 "환경법에 위반된 사안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선박에는 한국인 5명, 미얀마 11명, 베트남 2명, 인도네시아 2명 등 모두 20명이 탑승해 있으며, 주이란 한국대사관은 선원 일부를 면담해 안전과 건강을 확인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