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첫 500명대... 552명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첫 500명대... 552명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0.12.2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오후 강원 춘천시 명동 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시민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오후 강원 춘천시 명동 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시민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서울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을 넘겼다.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41명 발생해 역대 최다 수치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에서도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전날 서울시 신규 확진자가 552명이라고 밝혔다. 이에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1만6602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하루 확진자가 5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기존 최다기록은 지난 19일의 473명이었다. 이 수치를 닷새 만에 갱신한 것이다.

이 중 7134명은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격리중 환자들이다. 누적 격리해제자는 9320명이다. 이날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명이 추가로 파악돼 누계 148명이다.

서울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15일부터 24일까지 378명→423명→398명→384명→473명→328명→317명→375명→319명→552명으로, 300명 이상이 열흘 연속으로 나오는 등 폭발적 확산세가 가속되고 있다.

또 12월 2일부터 24일까지 23일간 연속으로 매일 신규 확진자 200명을 초과하고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