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도 공개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 “안전성과 효능 자신”
파우치도 공개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 “안전성과 효능 자신”
  • 고천주 기자
  • 승인 2020.12.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2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미국국립보건원(NIH)에서 코로나19 백신을 공개 접종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자신한다"라며 "기회가 있는 모든 이에게 접종을 권장한다"라고 말했다.ⓒap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2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미국국립보건원(NIH)에서 코로나19 백신을 공개 접종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자신한다"라며 "기회가 있는 모든 이에게 접종을 권장한다"라고 말했다.ⓒap

 

[뉴스토피아 고천주 기자]미국 내 전염병 분야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이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개 접종하고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미 언론 등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파우치 소장은 이날 메릴랜드주 NIH 의료센터에서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 프랜시스 콜린스 NIH 원장 등 보건 분야 고위 관리 및 6명의 보건 종사자와 함께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을 맞았다. 해당 행사는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파우치 소장은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수년간 연구의 절정”이라며 “백신의 안전과 효능에 대해 극도의 자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백신을 맞는 건 “NIH임상센터에서 일부 환자를 만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백신에 자신감을 느낀다는 메시지를 전국에 보내기 위한 이유도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이 나라를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백신 접종을 통해 “이 팬데믹(대유행)이 종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신을 맞은 파우치 소장은 양쪽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에이자 장관 역시 백신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그는 백신에 대해 “특별한 과학적 업적”이라며 “신종 바이러스가 세상에 알려진 지 1년 안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보유한 것은 기적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이 이끄는 NIH는 모더나 백신의 개발과 임상 시험에 관여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에 대중이 신뢰를 갖도록 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겠다고 밝혀왔다. 그는 24일 80세 생일을 맞는다. 미국은 18일 전 세계에서 최초로 모더나 백신을 승인하고, 21일 첫 접종을 시작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