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 화염병 투척 등 명도집행 방해 혐의
경찰,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 화염병 투척 등 명도집행 방해 혐의
  • 정상원 기자
  • 승인 2020.12.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명도집행 방해 관련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한 1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 골목이 통제되고 있다.ⓒ뉴시스
경찰이 명도집행 방해 관련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한 1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 골목이 통제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경찰이 지난 3차 명도집행 과정에서 화염병을 투척하는 등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사랑제일교회의 본관과 별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지난 26일 명도집행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증거물 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1일 오전 7시30분쯤 종암경찰서 형사과 인원을 포함한 경력 45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위해 대기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교회 측에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했고, 변호인이 도착할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며 "영장 집행으로 증거를 확보해 신속,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이 명도집행 방해 관련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한 1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 골목에서 바라본 교회 내부에서 경찰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경찰이 명도집행 방해 관련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한 1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 골목에서 바라본 교회 내부에서 경찰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서 서울 북부지방법원은 지난달 26일 오전 교회에 대한 명도집행에 나섰다가 교회 측 반발로 철수했다.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 소송에서 승소한 것에 따른 강제집행 조치였다.

이 과정에서 일부 관계자는 화염병을 투척하거나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는 등 거세게 반발해 7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5명이 현장 처치를 받았다. 결국 명도집행은 중단됐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증거물을 확보하고 신속·엄정하게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