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선거인단 투표서 바이든이 승리하면 백악관 떠나겠다”
트럼프 “선거인단 투표서 바이든이 승리하면 백악관 떠나겠다”
  • 고천주 기자
  • 승인 2020.11.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을 맞아 백악관에서 해외 미군들과 화상 통화를 한 후 기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이 코로나 최일선에서 일하는 의료진, 노인 등에게 우선 배포될 것"이라며 "배송은 다음 주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을 맞아 백악관에서 해외 미군들과 화상 통화를 한 후 기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이 코로나 최일선에서 일하는 의료진, 노인 등에게 우선 배포될 것"이라며 "배송은 다음 주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ap

 

[뉴스토피아 고천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선거인단 투표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승리하면 백악관을 떠날 것이라고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주둔 미군을 격려하기 위한 화상 간담회 이후 선거인단이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선출하면 백악관을 떠날 것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분명히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통신은 각종 소송과 재검표 요구 등으로 불복 행보를 이어 온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했던 발언 중 처음으로 "선거 승복에 가장 가까운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일 대선 후 몇 차례 기자회견을 하고 공개 일정에 나섰지만 기자들과 문답을 진행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그는 선거인단이 바이든 당선인을 선출하는 것에 대해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어 백악관을 떠날 것이냐는 질문에 "분명히 나는 그럴 것이다. 그리고 여러분도 이를 안다"고 답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사기' 주장을 굽히진 않았다. 그는 이번 대선에 대해 "이것은 엄청난 사기"라면서 투표 인프라와 관련 "제3세계 국가 같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패배한 대선 결과에 불복한 뒤 각종 소송과 재검표 요구 등을 이어가며 선거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미국 대선은 지난 3일 선거인단을 선출하는 투표를 했고 내달 14일 각자의 주에서 선거인단 투표를 진행한다. 3일 선거 결과에 의하면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인단 306명을 확보해 당선에 필요한 270명을 훌쩍 넘었다. 바이든의 취임 예정일은 내년 1월20일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