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3번째 강제집행 무산... 신도들 화염병 던지며 반발
사랑제일교회 3번째 강제집행 무산... 신도들 화염병 던지며 반발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0.11.2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에서 교인들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측 용역업체가 오전 1시께부터 철거를 시도했지만 교인들의 반발로 오전 8시30분께 중단된 상태이다. ⓒ뉴시스
2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에서 교인들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측 용역업체가 오전 1시께부터 철거를 시도했지만 교인들의 반발로 오전 8시30분께 중단된 상태이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서울 성북구 장위10구역 재개발 조합이 전광훈 목사가 설립한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세번째 명도 집행을 진행했지만 교인들 반발로 7시간여만에 중단됐다. 신도 50여명은 강제집행에 맞서 교회 안에서 화염병 등을 던지거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강하게 반발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이 교회 시설 등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섰다. 서울북부지법 집행 인력 570여명이 투입됐다. 경찰은 경찰력 5개 중대 300여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신도들은 집행인력 진입을 막기 위해 교회 길목에 버스 등에 차량을 세워두고 화염병을 던져 차량이 불타기도 하는 등 강하게 반발해 집행인력은 오전 8시 30분께 철수했다. 이 과정에서 법원 집행인력과 교회 관계자 등 10명이 화상·골절 등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되기도 했다. 북부지법 관계자는 “경상 포함 부상 인원은 20명 내외”라고 밝혔다. 이외 소방 당국에 따르면 교인 1명도 집행 과정에서 이송됐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낸 명도소송에서 패소했다. 조합은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지난 6월 두 차례 강제집행을 시도했으나 신도들과 충돌하면서 실패했다.

한편 경찰은 집행을 방해한 인원들에 대한 사법 처리 방침을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장위10구역 명도집행 과정에서 발생한 화염병 투척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서울 종암경찰서를 중심으로 18명의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