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전 맹활약 황희찬도 코로나19 확진... 축구대표팀 총 10명
카타르전 맹활약 황희찬도 코로나19 확진... 축구대표팀 총 10명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0.11.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축구국가대표팀 황희찬이 17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로프 BSFZ아레나에서 열린 한국 vs 카타르 경기에서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남자축구국가대표팀 황희찬이 17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로프 BSFZ아레나에서 열린 한국 vs 카타르 경기에서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라이프치히)과 스태프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카타르와의 평가전 이후 실시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황희찬과 스태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오스트리아 원정 경기에 나선 대표팀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황희찬을 포함해 총 10명이다. 이중 선수는 7명, 스태프는 3명이다.

앞서 대표팀은 15일 멕시코전을 앞두고 지난 13일 실시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조현우(울산 현대), 황인범(루빈 카잔)과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14일 재검사에서 김문환(부산), 나상호(성남FC)가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카타르전을 하루 전날인 16일 검사에서는 스태프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황희찬은 카타르와의 평가전에 선발 출전해 킥오프 16초 만에 선제골을 넣어 한국 대표팀의 역대 A매치 최단 시간 득점 기록을 세우는 등 맹활약하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해외파 선수들은 현지에서 곧바로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손흥민은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보낸 전세기를 이용해 런던으로 돌아갔다. 황의조, 이재성 등 유럽파 선수들은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복귀할 예정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와 스태프, 내과 전문의 주치의, 조리장 등 16명은 현재 오스트리아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축구협회는 전세기를 띄워 이들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 중 엄원상, 이창근, 권경원, 정태욱, 구성윤 등 선수와 스태프들은 이날 오스트리아를 출발, 독일 프랑크푸르트를거쳐 19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