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장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위한 긴밀한 공조 유지”
한미 외교장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위한 긴밀한 공조 유지”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0.11.1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9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오찬을 겸한 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현재 상황 평가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한 양국 장관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외교 당국 간 각 급에서 소통과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두 장관이 한미동맹이 안보뿐 아니라 경제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확고히 자리잡은 것을 평가하면서 다양한 동맹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제약에도 불구하고, 상호 국경폐쇄 및 입국제한 조치 없이 일반 여행객, 기업인, 유학생 교류뿐만 아니라 고위급 상호 방문 등 협력과 교류를 이어온 것을 평가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유행이 초래한 글로벌 보건 및 경제 위기 극복을 포함해 다양한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두 장관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으며, 앞으로도 이 사안과 관련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으로 폼페이오 장관의 한국 방문이 무산되자 폼페이오 장관의 요청으로 강 장관이 미국을 방문하면서 성사됐다.

한편 강 장관은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측 외교·안보 참모들과도 만나 차기 미국 행정부와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