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파우치는 재앙... 멍청이들 얘기에 진절머리“ 독설
트럼프 ”파우치는 재앙... 멍청이들 얘기에 진절머리“ 독설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0.10.2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함께 참석한 모습. 트럼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파우치 해고(#FireFauci)'라는 해시태그가 붙은 글을 리트윗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ap
지난 10일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함께 참석한 모습. 트럼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파우치 해고(#FireFauci)'라는 해시태그가 붙은 글을 리트윗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ap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향해 “재앙(disaster)”이라며 노골적인 독설을 퍼부었다.

AP통신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캠프 참모들과 전화 회의에서 파우치 소장이 코로나19와 관련 자신에게 일관성 없는 조언을 했으며, 그의 말을 들었다면 현재 70~90만명의 사망자가 났을 것이라며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P통신은 미국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인 파우치 소장은 미국 내에서 존경과 인기를 받는 인물이라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은 공화·민주당 양당으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선거캠프 참모들과 전화 회의에서 “사람들은 파우치와 이 모든 멍청이들(idiots)의 얘기를 듣는데 진절머리를 낸다”며 파우치 소장을 겨냥해 “그가 TV에 매번 나올 때마다 항상 폭탄이 있다”고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가 그를 해고하면 가장 큰 폭탄이 있다”면서 “그러나 파우치는 재앙(disaster)”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우치 소장의 조언에 따랐다면 미국의 사망자는 지금 70만명∼80만명에 달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2만명을 넘었고, 확진자 수는 82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 글을 통해서도 “파우치 박사는 우리가 TV 출연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말하지만 나는 어젯밤에도 그를 (TV에서) 봤다”며 다른 누구보다 더 많은 방송에 출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파우치 소장이 과거 마스크 착용이 필요없다고 하고 중국인 입국금지를 반대했다고도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공격은 파우치 소장이 19일 CBS방송의 ‘60분’ 프로그램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됐던 것에 대해 “놀라지 않았다”며 “나는 그(트럼프)가 감염될 것을 걱정했다. 그(트럼프)는 사람들과 떨어져 있지도 않고, 그들 대부분은 마스크를 쓰지 않는 완전히 위험한 상황에 있었다”고 말한 것 때문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선을 눈 앞에 둔 트럼프 캠프 측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게 크게 뒤쳐지는 여론조사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낙관하는 듯한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이든, 이번 대선이든 이날처럼 승리할 가능성에 대해 좋은 느낌이 든 적이 없다며 ”우리가 이길 것이다. 나는 3주 전, 2주 전에는 이 말을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