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日 스가 ‘징용문제 해결’ 전제 방한 불가에... “몹시 실망”
이낙연, 日 스가 ‘징용문제 해결’ 전제 방한 불가에... “몹시 실망”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0.10.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 해결’ 조건을 전제로 올 연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불참할 뜻을 피력했다는 보도에 대해 “몹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스가 총리의 태도가 세계 지도국가에 어울리는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중·일 정상회담은 동북아시아의 3개 책임국가 정상들이 머리를 맞대는 정례 대화로 올해는 한국이 주최할 차례”라며 “이번 회담은 코로나와 경제위기라는 세계의 당면과제를 극복하는 데 한·중·일 3개국이 함께 기여하기 위해 필요하고 시의적절한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스가 총리는 한·일 간 역사 문제를 들어 불참 의사를 피력했다”며 “몹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일본은 세계의 지도국가 중 하나다. 그러나 스가 총리의 그런 태도가 지도국가에 어울리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 스가 총리의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우리 정부가 의장국 자격으로 연내 서울에서 개최하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와 관련해 “강제동원(징용) 문제에 대한 수용 가능한 한국 측의 조치가 없으면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