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韓, 징용 관련 조치 없으면 방한 불가 입장 전달”
日 스가 “韓, 징용 관련 조치 없으면 방한 불가 입장 전달”
  • 정상원 기자
  • 승인 2020.10.1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ap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ap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일본 정부가 연내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조건으로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불참하겠다는 것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말 한국 정부에 일제강제동원 배상 소송에서 한국 법원이 진행 중인 일본 기업의 자산매각 문제에 먼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번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통신은 이런 입장에 대해 "스가 총리의 의향이 반영된 결과"라고 복수의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 달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을 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징용 배상문제의 해법을 한국 측이 제시해야 한다며 공을 넘긴 것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현금화될 우려가 있는 한 스가 총리는 한국에 가지 않을 것”이라며 “연내 한·중·일 회의 개최 환경은 갖춰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3개국이 돌아가며 개최해왔다. 직전 회담은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열렸다. 다음 회의는 연내 서울에서 열릴 차례지만, 일본 정부가 조건을 내세우면서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 정부는 사법부의 판단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가 정례적으로 개최해온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을 협상의 지렛대로 삼는 것에 대해 일본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도통신은 "일본은 이전에 정상회담 참석을 외교 카드로 쓰는 다른 나라의 수법을 비판해온 경위가 있다"며 "(이번) 대응은 모순된다는 인상을 부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