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 검토해야”
박병석 의장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 검토해야”
  • 정대윤
  • 승인 2020.09.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00일을 맞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취임 100일을 맞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박병석 국회의장은 16일 취임 100일 간담회에서 “2022년 열리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의 동시 실시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진행한 취임 100일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내년에는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내후년 상반기 대선과 전국지방선거가 세 달 간격으로 열리는데, 연달아 치르는 선거에 적지 않은 국력 소모가 예견된다”며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의 동시 실시 여부에 대한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박 의장은 “이번 정기국회는 온전한 ‘국회의 시간’이 돼야 한다”며 “코로나19 관련 법안과 민생 등 비쟁점 법안은 이번 정기국회 안에 모두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시작으로 내후년 대선·지방선거까지 이어지는 기간 동안 여야간 경쟁이 심화되기 전에 민생 법안을 서둘러 처리하자는 취지의 발언이다. 그는 “100일 남짓밖에 시간이 없다. 결단이 필요하다”며 “적어도 올 연말까지는 ‘선거의 시간’이 ‘국회의 시간’을 잠식하지 못하도록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국회의 정책 협치를 강조하며 “다음 주쯤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정책위의장 회동이 있을 예정이다. 여야 공통 공약과 정책을 입법화하기 위한 회동”이라며 “더 많은 소통의 장을 열어야 한다. 여야 간의 치열한 정책경쟁을 촉진해 의회 민주주의를 꽃피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국회 개혁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정기국회가 끝나면 국회 개혁에 속도를 내야 한다. ‘일 잘하는 국회’는 여야 공동의 약속이었다. 이제는 진전된 합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집권여당이 약속한 법제사법위원회의 권한 조정도 속히 마무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멈추지 않는 국회를 강조하며 “이번 정기국회 기간 안에 각 상임위까지 비대면 회의가 가능하도록 준비하겠다”며 “여야가 국회법 개정에 합의하는 것을 전제로 즉시 비대면 화상회의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