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추석 다가오는데... 이산가족 ‘화상 상봉’이라도 시작했으면”
이인영 “추석 다가오는데... 이산가족 ‘화상 상봉’이라도 시작했으면”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0.09.0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를 방문해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를 방문해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일 오후 대한적십자사를 찾아 ”이번 추석을 계기로 남북이 이산가족 화상 상봉이라도 이뤄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을 예방해 이산가족 화상상봉장을 둘러보면서 "추석도 다가오는데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간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신 회장에게 "보고 싶은 사람 만나고 가보고 싶은 고향 가는 건 사람으로서 갖는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고 꿈인데, 이런 것마저 막혀 있고 잘 이뤄지지 못하는 현실에 가슴이 아프다"며 "특히 90세 이상 연로하신 어르신들은 얼마나 간절할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코로나19 시대의 유일한 대안일 수 있는 '화상 상봉'이라도 시작해 물꼬가 열렸으면 좋겠다"며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도라산에서 화상 상봉과 관련한 이런저런 대비를 하고 있는데 평양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도라산의) 장비들이 그쪽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이산가족들이 제작한 화상 편지를 언급한 뒤 "북녘 가족이나 친지에게 전하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분들의 마음을 생각하면 안타깝기 짝이 없다"며 “하루하루 가족과 친지를 만나는 꿈으로 살아가는 많은 이산가족들한테 작은 위로와 희망이라도 전해드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더더욱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대한적십자사가 북쪽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이러한 마음을 잘 전달해 조금이라도 더 빠르게 서로가 만날 수 있는 시간을 열게 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우리들은 뒤에서 필요한 여러 가지 조건들을 뒷받침 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신 회장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면서 연락할 방법조차 없어져 굉장히 답답한 마음"이라며 "인도주의 지원 경험을 바탕으로 비공식적인 루트로 접촉을 시도해 볼 것"이라고 답했다.

또 신 회장은 "양쪽 적십자가 서로 만나서 이산가족 상봉을 포함한 전체적인 재난재해 구호 논의를 같이했으면 좋겠다"며 "그걸 통해서 어린이 건강 등 우리가 목표로 하는 한반도 건강공동체를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