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사 국가고시 1주일 연기 결정... “9월8일부터 시작”
정부, 의사 국가고시 1주일 연기 결정... “9월8일부터 시작”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0.08.3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단체 집단 행동 관련 보건복지부, 법무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함께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단체 집단 행동 관련 보건복지부, 법무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함께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었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31일 브리핑을 통해 "다수의 학생들의 미래가 불필요하게 훼손되고, 향후 병원의 진료역량과 국민들의 의료 이용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를 고려했다"며 “9월1일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2021년도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을 일주일 연기하고 9월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의과대학의 여러 학장, 교수 등 범의료계 원로들께서 9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의사 국가실시시험의 연기를 요청한 바 있으며, 의전원협회는 오늘 다시 한번 공식적으로 시험 일정의 연기를 요청했다"며 “학생들을 생각하는 범의료계 원로들의 고민 어린 제안도 함께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시험을 하루 앞두고 연기한 것은 의대생들이 집단으로 시험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다수의 미응시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28일 기준 전체 의대 국가고시 응시자 3172명 중 2839명(89.5%)가 응시 취소 신청을 했다.

정부는 의대생들이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등 정책에 반발해 집단적으로 취소 신청을 했기 때문에 실제로 자기 의사로 시험 취소를 한 것이 맞는지 개별적으로 전화와 문자를 통해 확인했지만 대다수가 연락을 받지 않았다.

김 차관은 "시험일을 일주일씩 순연하는 것으로, 예를 들어 9월 1일 응시 예정자는 9월 8일에 응시하고 9월 2일 응시 예정자는 9월 9일에 응시하게 된다"며 "기존 9월 1일에서 9월 7일 사이에 시험 응시를 신청하셨던 의대생들께는 진심 어린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9월1일~18일 응시 예정자의 시험은 9월 8~25일로 조정된다. 9월21일 이후 응시 예정자의 시험은 추석 연휴 기간과 시험 시스템 점검 기간으로 10월12일 이후로 조정되며, 마지막 시험은 11월10일에 실시된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