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20일 만에 다시 100명대로... 103명 중 85명 국내감염
코로나19 확진자 20일 만에 다시 100명대로... 103명 중 85명 국내감염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0.08.1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통일상가 관련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혀진 가운데 14일 오전 서울 중구 통일상가 인근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서울 중구 통일상가 관련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혀진 가운데 14일 오전 서울 중구 통일상가 인근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100명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7월25일(113명) 이후 20일 만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3명 증가한 1만 4873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85명으로, 해외유입 18명보다 압도적으로 많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38명, 서울 31명, 부산 5명, 인천 3명, 충남 3명, 광주 2명, 울산 1명, 강원 1명, 경북 1명 등이다. 나머지 7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수도권에선 교회와 시장,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점, 학교 등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담임목사 전광훈)와 관련해 12일 교인 중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전날 낮 12시까지 교인 4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5명이다. 경기 용인 우리제일교회에서도 11~12일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를 통해 가족 4명 포함 교인 9명 등 총 12명이 확진됐다.

고양 반석교회로부터 'n차 전파'가 발생한 서울 남대문 시장에 이어 중구 통일상가에서도 의류도매업을 하는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서울 롯데리아 직원 모임과 관련해서도 13일 낮 12시까지 모임 참석자 9명과 직장동료 2명 등 11명이 확진된 이후 서울에서만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가장 증상이 빠른 모임 참석자로부터 모임과 직장 내 전파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기 용인 죽전·대지고등학교와 관련해서도 전날 기준 죽전고 학생 4명과 가족 등 2명, 대지고 학생 2명 등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 확진자는 18명 중 검역단계에서 7명, 지역사회에서 11명이 확인됐다. 내국인 6명, 외국인 12명이다.

유입 국가는 미국 9명, 이라크 2명, 가나 2명, 필리핀 1명, 카자흐스탄 1명, 영국 1명, 알제리 1명, 에티오피아 1명 등이다.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46명 증가한 1만 3863명이며 완치율은 93.21%다. 사망자는 전일과 같은 305명(2.05%)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705명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