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영 변호사 “서울대 학술회의서 조국 딸 봤다” 법정 증언
김원영 변호사 “서울대 학술회의서 조국 딸 봤다” 법정 증언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0.08.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후 외부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뉴시스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후 외부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2009년 5월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국제학술회의에 참석했고 당시 조씨를 봤다는 현직 변호사의 법정 증언이 나왔다.

김원영(38) 변호사는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스물네번째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진술했다.

김 변호사는 지체 장애가 있는 연극배우이자 <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 등 책을 쓴 작가로 장애인 인식 개선에 앞장서 온 것으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이날도 그는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섰다.

김 변호사는 서울대 로스쿨 1학년이던 당시 행사 진행 요원으로 학술회의에 참가했으며, 그 자리에서 조씨를 봤다고 증언했다. 그는 "거의 유일하게 교복을 입은 학생이 와서 저와 친구가 신기하게 봤다"며 “행사진행요원이 ‘고등학생이 어떻게 이런 데를 왔느냐’고 묻자 그 학생이 ‘아빠가 가보라고 해서 왔다. 아빠가 조국이다’라고 말했다”고 김 변호사는 말했다.

다만 그는 10년 전에 잠깐 봤던 학생이기 때문에 교복을 입었다는 것 외에 자세한 인상착의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당시 한영외고 재학중이던 조씨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하지 않았는데도 2주간 인턴을 했다고 허위확인서를 발급받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 교수 측은 안경 쓴 여학생이 나오는 학술회의 동영상을 공개하며 이 여성이 조씨라고 반박해왔다.

이에 검찰은 김 변호사와 다른 이들의 진술이 일치하지 않는 점 등을 거론하며 기억이 왜곡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앞서 재판에서 마찬가지로 조씨를 봤다고 증언한 서울대 직원의 경우 조씨가 사복 차림이었다고 주장한 사실 등을 거론했다. 이에 김 변호사는 "제 기억은 그렇다"고 답했다.

또 김 변호사는 "기억이 잘못됐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저희 부모님은 다른 사회적 지위에 있었기에 인상적인 사건이었다"며 "나중에 친구들과 이야기할 때도 종종 '행사에서 데스크를 지키는 중에 학생이 왔는데 아빠가 조국이더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 교수 측 증인으로 법정에 나온 김 변호사는 자신이 행사에 참석했다는 기록을 보고 연락해 온 조 전 장관에게 그곳에서 조씨를 봤다고 이야기했고, 지난 5월 같은 내용의 사실확인서를 정 교수 측에 작성해 줬다.

김 변호사는 "사실이니까 써 준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변호인단이나 다른 증인 등과 확인서 내용을 상의한 적은 없다"고 증언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