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10명 코로나19 확진
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10명 코로나19 확진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0.08.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종각역점을 비롯한 점포 7곳이 영업을 중단한 12일 롯데리아 서울역사점 문이 굳게 닫혀 있다. 현재 확진자를 포함해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까지 3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뉴시스
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종각역점을 비롯한 점포 7곳이 영업을 중단한 12일 롯데리아 서울역사점 문이 굳게 닫혀 있다. 현재 확진자를 포함해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까지 3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서울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진 롯데리아 점장 및 직원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감염되고 점포 7곳이 폐쇄됐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에 따르면 롯데리아 점장 등은 지난 6일 오후 3시18분부터 5시25분까지 롯데리아 군자역점에서 점포운영 등과 관련한 회의를 했다. 회의에는 10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들은 오후 5시29분부터 7시까지 '가장 맛있는 족발집' 군자점에서 식사를 했다. 또 오후 7시6분부터 9시4분까지는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이동해 모임을 계속했다. 이때 다른 직원 9명이 합류하면서 총 19명이 자리에 함께 있었다.

이날 참석자 중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1명이 지난 11일 최초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이후 모임에 참석했던 서울시에 거주하는 3명이 같은 날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다음날 서울 거주자 중 또 4명을 비롯해 타시도 주민 2명이 확진되면서 현재까지 총 10명으로 확진자가 늘어났다.

시는 확진자가 근무한 매장 등에서 추가 접촉자들이 더 있을 수 있고 또 각자 접촉한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롯데리아 측은 확진자가 근무한 매장을 포함해 회의 참석자들의 매장도 폐쇄했다. 현재까지 폐쇄된 매장은 종각역, 면목중앙, 군자역, 서울역사, 숙대입구, 건대역, 소공2호점 총 7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들 매장을 소독하고 관련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진구 측은 지난 6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 사이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 가운데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