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 재선 위해 시진핑에 간청” 폭로... ‘중국 스캔들’로 비화하나
볼턴 “트럼프, 재선 위해 시진핑에 간청” 폭로... ‘중국 스캔들’로 비화하나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0.06.1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전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018년 4월18일 플로리다 팜비치 소재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ap
존 볼턴 전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018년 4월18일 플로리다 팜비치 소재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ap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자신의 재선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미 대선을 둘러싸고 벌어진 의혹을 낳은 ‘러시아 스캔들’,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중국 스캔들’로 비화할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 주요 언론은 17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곧 출간 예정인 저서 '그것이 일어난 방: 백악관 회고록'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농민 표심을 얻기 위해 중국에 미 농산물 수입을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주장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날 WSJ이 보도한 발췌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 과정에서 노골적으로 재선 지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볼턴 전 보좌관은 당시 두 정상 간 막후 대화를 언급하면서 "그때 트럼프는 놀랍게도 이야기를 미국의 차기 대선으로 돌렸다"며 "시 주석에게 자신이 (대선에서) 이기게 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농민, 중국의 대두와 밀 수입 증대가 선거 결과에서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이 농산물 문제를 우선 순위에 둔 협상 재개에 동의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300년간 가장 위대한 중국 지도자!"라고 추켜세웠다가 몇분 뒤 "중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자"라며 수위를 더 높여 칭찬했다는 것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 대선에서 승부처가 될 농업 지역(farm states)에서 유권자 표심을 얻기 위해 중국에 미국산 농산물을 더 많이 살 것을 요청했다는 의미여서 적잖은 파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시 대화를 지켜본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의 마음 속에 자신의 정치적 이익과 미국의 국익이 섞여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난 백악관 재임 시절 트럼프의 중요 결정 가운데 재선을 위한 계산에서 나오지 않은 게 하나라도 있는지 찾는 데 애를 먹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ap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ap

 

그는 2018년 12월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된 미중 정상회담에서도 "트럼프는 농업 지역을 돕기 위해 단지 중국의 농산물 구매 확대만을 요구했다. 만약 그렇게 합의됐다면 미국의 모든 (대중)관세는 줄어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사례들을 근거로 볼턴 전 보좌관은 "민주당 탄핵 옹호론자들이 우크라이나 문제에만 너무 집착하지 않고 시간을 들여 트럼프 외교정책 전반에 걸쳐 그의 행동을 더욱 체계적으로 조사했다면, 탄핵 결과는 달랐을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한편, NYT에 따르면 지난해 6월 홍콩에서 150만명의 군중이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자 트럼프 대통령은 "난 개입하고 싶지 않다. 우리도 마찬가지로 인권문제가 있지 않느냐"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볼턴 전 보좌관이 전했다. 그러면서 같은 달 중국 톈안먼 사건 30주년 추모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차원의 성명 발표를 거부하면서 "그건 15년 전의 일"이라는 부정확한 언급과 함께 "누가 그 일을 상관하느냐. 난 협상을 하려고 한다. 다른 건 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