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중학생 자가격리 중 확진... 해당 중학교 ‘등교 중단’
서울 영등포구 중학생 자가격리 중 확진... 해당 중학교 ‘등교 중단’
  • 정상원 기자
  • 승인 2020.06.0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의 학원 강사와 수강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진료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여의도의 학원 강사와 수강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진료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서울 영등포구 모 중학교에서 학생 확진자가 나와 등교수업이 중단됐다.

4일 서울시교육청과 영등포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영등포구 소재 한 중학교 3학년 A군(15)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중이리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1일엔 A군의 아버지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영등포구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A군은 아버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날 진단검사를 진행했고 음성이 나왔지만 자가격리 도중 지난 2일부터 가래·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이튿날 재검사를 했고 확진판정을 받았다.

학교는 지난 1일 A군 아버지가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1교시가 끝난 뒤 이날 등교한 3학년 학생들을 하교시키고 원격수업으로 전환 조치했다.

학교 측은 A군은 이날 자가격리 중이어서 등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방역당국 역학조사 결과, 교내 추가 감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학교는 지난 3일 2학년을 등교시켰지만 A군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2학년도 이날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다만 학교 측은 보건당국과 교육청에서 교직원·학생 추가 감염 우려는 없다고 했다면서도 혹시 모를 감염 우려로 이날과 오는 5일까지만 원격 수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학교는 오는 8일 예정된 1학년 등교수업은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