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한명숙 사건, 조사는 해 봐야... 윤석열, 공수처 1호 대상 아냐”
추미애, “한명숙 사건, 조사는 해 봐야... 윤석열, 공수처 1호 대상 아냐”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0.05.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의 재조사 요구에 대해 "문제 제기가 있다면 예외 없이 한번 조사해봐야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추 장관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거론되는 것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제가 있는 수사 방식 중 하나로 이것(한 전 총리 사건)도 떠오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 한 전 총리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인물로 드러나 검찰 수사를 받은 한신건영 대표 고(故) 한만호씨의 옥중 비망록을 공개하며 "한씨의 진술은 검찰 회유에 따른 거짓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추 장관도 이날 ‘비망록’을 언급하며 “기획되고 또 그 기획으로 끌고 가기 위해 증인을 70여차례 이상 불러서 말을 맞추고 협조하지 않으면 사업가로서 재기하는데 좋지 않다거나 이런 과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고통으로 (한씨) 본인이 편치 않았고 결국 건강을 회복하지 못해 지금 고인이 됐다"며 "(비망록은) 갑자기 울분을 토해내는 한 두 장의 편지가 아니라 무려 1200쪽에 달하는 방대한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법무부는 의혹이 제기된 한 전 총리 사건의 진상조사 방안을 두고 실무 검토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진상조사 주체와 조사 방식, 대상 등 구체적인 계획이 정해지면 이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추 장관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1호 수사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거론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는 “논란이 있는 사건은 수사 대상으로 적합하지 않다”며 "특정 개인의 문제로 하면 공수처 출발을 앞두고 본래의 취지가 논란에 빠져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윤 총장이 1호 사건은 아니지만 "그런 취지에서 성역은 없다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이 밖에 추 장관은 검·경 수사권 조정 등에 대해서도 "경찰의 영향이 더 높아지고 협력적 관계에 대해 수용하는 체계가 잡히면 (검찰이) 수사권을 넘겨줘야 한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