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매릴랜드 주지사, 한국계 아내 둔 덕분에 한국산 진단키트 확보”
“ 美 매릴랜드 주지사, 한국계 아내 둔 덕분에 한국산 진단키트 확보”
  • 최수희 기자
  • 승인 2020.04.2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리 호건(오른쪽)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와 한국계 미국인 아내인 유미 호건이 18일(한국 시각) 볼티모어-워싱턴 국제공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키트가 실린 대한항공 여객기를 뒤로 하고 촬영에 응하고 있다.ⓒ래리 호건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오른쪽)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와 한국계 미국인 아내인 유미 호건이 18일(한국 시각) 볼티모어-워싱턴 국제공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키트가 실린 대한항공 여객기를 뒤로 하고 촬영에 응하고 있다.ⓒ래리 호건 트위터 캡처

 

[뉴스토피아 최수희 기자]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에 의하면 “매릴랜드 주정부가 주지사 부인 덕분에 코로나 검사의 숨통이 트이게 됐다”고 보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검사 역량이 충분하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달리 실제 각 주 정부들은 검사 장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자신의 한국인 아내 덕분에 20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50만 회 할 수 있는 분량의 진단키트를 확보했다는 것. 그는 “한국인에게 빚을 졌다”며 한국말로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매릴랜드 주 볼티모어 공항에 대한항공 항공기가 착륙했다. 이 항공기에는 한국에서 건너온 코로나19 검사 장비(test kits) 5000개가 적재돼 있었다. 이 장비 1개로 100회 검사가 가능한 것을 감안하면 50만 회 이상의 코로나 검사를 할 수 있는 물량이다.

래리 호건 주지사 부부와 주정부 고위직들은 공항에 직접 나가 화물 인계 과정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호건 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산 진단키트 확보 과정에서 한국계 아내인 유미 호건 여사가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유미 호건 여사는 전남 나주 출신의 미국 이민자로 미국 역사상 최초의 한국계 주지사 부인으로 유명하다.

뉴역타임스는 “이 검사 장비를 한국에서 도입해올 수 있었던 데는 영부인 유미 호건 여사의 공로가 컸다”고 전했다. 한국어가 유창한 영부인이 밤마다 한국에 전화를 걸어 검사장비 업체 두 곳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호건 여사 덕분에 매릴랜드주는 이번 검사 장비 도입 외에도 전남도로부터 의료용 장갑 8만장과 의료용 가운 600벌을 별도로 지원 받기로 했다.

한편, 이날 현재 매릴랜드주 코로나19 환자는 13684명이 추가돼 582명이 숨졌다. 환자 기준으로 미국 50개 주가운데 13번째로 코로나확산이 심각한 지역이다. 그러나 전체 인구 600만명 가운데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7만명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래리 호건 주지사는 그 동안 공화당 소속임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검사 장비 지원 문제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메릴랜드주가 공수한 진단키트는 미 식품의약국(FDA) 등의 승인이 이뤄졌으며 메릴랜드주 각지에 설치된 진단센터에 배포될 예정이다.

전미주지사협회 회장이기도 한 호건 주지사는 코로나19 사태에서 비교적 대응을 잘한 주지사들 가운데 한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