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미국민 96% ‘자택 대피 명령’ ”... 2주새 1천만명 실직
CNN, “미국민 96% ‘자택 대피 명령’ ”... 2주새 1천만명 실직
  • 최수희 기자
  • 승인 2020.04.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브루클린 병원 센터에서 의료 종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냉동 트럭에서 내리고 있다.ⓒap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브루클린 병원 센터에서 의료 종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냉동 트럭에서 내리고 있다.ⓒap

 

[뉴스토피아 최수희 기자]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자택 대피 명령이 확대되면서 거의 모든 미국인이 적용받게 됐다.

CNN은 2일(현지시간) 미국 인구의 95.9%인 약 3억 1천 5백만명을 상대로 자택 대피 명령이 시행되고 있거나 곧 발효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주(州) 정부 차원의 명령뿐 아니라 시·카운티 등 지방정부 명령까지 포함한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등 실리콘밸리 일대 6개 카운티가 지난달 16일 가장 먼저 이 명령을 발동했고 이어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주 등으로 확대됐다. 다만, 공화당 주지사가 있는 중남부의 앨라배마·아칸소·미주리 등 11개 주는 아직 발동 전이지만 최근 미국에서 확진자 증가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는 만큼 결국은 미국 전역에 자택 대피령이 발동될 것으로 보인다.

자택 대피 명령은 식료품이나 의약품 구매, 병원 방문 등 생활에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하고는 집 바깥으로 외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고강도 조치다. 이 때문에 식당과 쇼핑센터 등 대다수 일터가 문을 닫는 등 경제활동에 제동이 걸리면서 2주 사이에 천만 명이 실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넷째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665만 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 주 전의 328만 건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또 집계가 시작된 1967년 이후 최고치로, 2주 연속 기록을 갈아치웠다.

두 주를 합치면 대략 천만 건으로, 두 주 사이 천만 명가량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일자리를 잃은 셈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에는 매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0만 건 안팎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미국 고용시장의 최장기 호황도 사실상 끝났다는 평가다.

3월27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한 사람이 당분간 영업을 중단하고 포장만 가능하다고 공지한 식당 앞을 지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곳곳이 식당 영업을 제한하고 있다.ⓒap
3월27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한 사람이 당분간 영업을 중단하고 포장만 가능하다고 공지한 식당 앞을 지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곳곳이 식당 영업을 제한하고 있다.ⓒap

 

한편, 이런 상황을 반영해 뉴욕증시는 장 초반 하락 출발했다가 오름세로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2.24% 올랐고 S&P500 지수는 2.28%, 나스닥 지수는 1.72% 상승한 채 마감했다.

이는 실업보다 금융시장 불안의 '뇌관'으로 작용하는 유가 폭락세가 진정되면서 투자자들이 긍정적으로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최대 천500만 배럴을 감산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것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4.67%나 뛴 채 거래를 마쳤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