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 상.하원도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줄줄이 자가격리
미국 백악관, 상.하원도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줄줄이 자가격리
  • 정인옥 기자
  • 승인 2020.03.23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담반(TF)과 함께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캘리포니아주, 뉴욕주, 워싱턴주 등지에 주 방위군 동원을 승인했다. 그는 "다른 주에도 방위군 동원을 고려하고 있으며 현재 상기 3개 주의 피해가 가장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담반(TF)과 함께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캘리포니아주, 뉴욕주, 워싱턴주 등지에 주 방위군 동원을 승인했다. 그는 "다른 주에도 방위군 동원을 고려하고 있으며 현재 상기 3개 주의 피해가 가장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ap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미국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백악관과 미 의회 내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뉴욕시 등 주요 도시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전략을 '억제'에서 '확산 지연'으로 전환할 만큼 미국 내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를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팀 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펜스 부통령 부부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1일(현지시간) 음성 판정이 나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또 상원에서 랜드 폴(공화) 의원이 22일 양성 판정을 받은데 이어 하원에서도 21일 마리오 디아스-벌라트(공화) 의원과 벤 맥애덤스(민주) 의원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상원의 밋 롬니(공화) 의원도 22일 "주치의로부터 즉각 자가 격리를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증상은 없지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히고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폴 의원 확진 이후 미 상원에선 롬니 의원 외에도 자가 격리자가 속출하고 있다. 같은 당 소속 마이크 리 의원이 이날 트위터를 통해 자가 격리를 선언했다. CNN에 따르면 역시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릭 스콧 상원의원도 자가 격리 중이다.

이처럼 미 의회 내에서 의원들조차도 코로나19 확진자와 감염 의심자가 늘어가자 법안 처리를 위한 투표를 원격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전자투표, 화상회의 등 의회 내에 의원들이 모이지 않고도 회의와 투표가 가능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22일 오후 8시(현지시간) 현재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2580명, 사망자는 415명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상황이 급속하게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와 주정부 사이의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