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내륙 한파주의보 예고…황사도 유입 중
중부내륙 한파주의보 예고…황사도 유입 중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9.11.1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기상청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 기상청은 18일 오후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서울과 경기 여주·군포 등, 충북 제천·증평 등, 충남 계룡·청양 등, 세종시, 강원도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인천, 경상북도, 충청남도, 강원도, 전라북도, 제주 등에는 같은 시각 강풍주의보가 발효되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19일 아침 기온이 이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것"이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으니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시스
기상청은 18일 오후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서울과 경기 여주·군포 등, 충북 제천·증평 등, 충남 계룡·청양 등, 세종시, 강원도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다고 발표했다. ⓒ뉴시스

19일 아침에는 서울의 기온이 영하 3도, 20일 아침에는 영하 4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한파주의보는 10월~내년 4월 사이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 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한편 설상가상으로 한파와 더불어 황사가 전국으로 유입되고 있어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

찬 공기가 황사를 몰고 오면서 백령도에 이어서 서울과 인천, 홍성에서도 황사가 관측되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 16일과 17일 오후 몽골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에 동반된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고비사막과 중국 북부에서 황사가 발원했다"며 "고도 약 1.5㎞ 북서풍을 따라 남하하면서 18일 11시 현재, 서울과 인천, 홍성, 백령도에서 황사가 관측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 밤사이 경기 남부와 충청 내륙에 1에서 3cm, 충남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으로도 1cm 안팎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