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법무장관설에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피할 수 있나“
전해철, 법무장관설에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피할 수 있나“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9.10.18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국가보훈처 등을 대상으로 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뉴시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국가보훈처 등을 대상으로 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자신이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유력하다는 설(說)에 대해 "검찰개혁을 포함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중요하고,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되고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어서 (법무부 장관직을) 고심 중이다“ 고 말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비서실과 국무조정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장에서 '청와대에서 언제 연락을 받았냐'는 기자들 질문에 "아직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하며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는 새 법무장관에 내정된 전 의원이 현재 청와대 인사검증이 진행 중이라는 보도를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전 의원은 변호사 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냈고, 현 정권 출범 이후 법무부 장관 후보로 꾸준히 거론돼 온 인물이다. 또한 그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그룹인 '3철' 가운데 한 명으로 불리고 있다.

이날 전 의원은 그간 자신의 입각문제와 관련해서, '당에서의 역할'을 강조한 배경에 대해선 "처음에는 조 장관이 사퇴하고 제 인사를 얘기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아서 자세히 말하기보다 심경으로 이야기한 것"이라며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의 인사검증 절차 동의 여부에는 "인사검증 정식 절차에 동의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