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강행 수순…野 "오만·독선의 극단"
조국 임명강행 수순…野 "오만·독선의 극단"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9.09.0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간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간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여야의 갈등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을 6일로 설정한 것에 대해 야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법대로 하는 청문회를 철저히 봉쇄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최후 통첩장"이라며 "최대의 오판"이라고 비난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기 위해 국민 분열을 가속했고 집권여당은 조 후보자를 위해 국회의 권위를 버렸다"며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는 법 절차와 국민을 무시한 국회 유린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국민 우롱, 국회 무시가 도를 넘어섰다"며 "국민이 반대하든 말든 조 후보자를 장관에 앉히겠다고 몽니를 부리며 오만과 독선의 극단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민주당이 작당하고 벌이는 '반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더는 들러리를 설 수 없다"며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문 대통령, 청와대, 더불어민주당이 져야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은 대통령의 초법적 권한으로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의 분명한 증거"라며 "자만, 오만, 교만이 심하면 민심은 떠나기에 선거제 개혁과 동시에 대통령 권력을 나눠 국민에게 돌려주는 개혁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인사청문회 개최를 재차 촉구하고 있는 정의당 ‘국회 검증 절차를 거친 공직자 임명’이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