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사고, 13곳 중 5곳만 ‘유지’
서울 자사고, 13곳 중 5곳만 ‘유지’
  • 정상원 기자
  • 승인 2019.07.0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국 24곳 자사고 중 11곳이 ‘일반고 전환’ 대상
박건호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시교육청에서 관내 자립형사립고(자사고) 13개교에 대한 운영평가 결과와 자사고 지정 취소 학교를 발표하고 있다. ⓒSBS뉴스 캡쳐
박건호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시교육청에서 관내 자립형사립고(자사고) 13개교에 대한 운영평가 결과와 자사고 지정 취소 학교를 발표하고 있다. ⓒSBS뉴스 캡쳐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평가 대상인 13개 자율형사립고 13곳 중 8곳에 대해 지정 취소절차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지정 취소 대상이 된 학교는 경희, 배재, 세화, 숭문, 신일, 중앙, 이대부고와 한대부고 등 8곳이며, 동성고와 이화여고, 중동, 하나, 한가람고 등 5곳은 교육청 평가를 통과했다.

전날 교육청은 자사고에 대한 지정 운영 위원회를 열고 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8개 학교는 목적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서울교육청은 지정 취소 절차를 밟게 될 8개 자사고에 대한 청문을 열고, 다음 절차로 교육부에 지정 취소 동의를 요청해 동의하면 해당 학교들은 내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다만 현재 재학중인 학생들은 졸업 때까지 자사고 학생 신분을 유지하게 된다.

조희연 교육감은 "평가는 공적 절차로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평가위원들이 자율적으로 진행하도록 했다"며 "이번 자사고 운영평가가 경쟁 위주의 고교교육과 서열화된 고교체제의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이어 "일반고 전환 학교에게는 재학생과 신입생 모두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전국 11개 시도교육청에서 진행한 재지정 평가를 받은 자사고 24곳 가운데 전북 상산고, 부산 해운대고, 경기 안산동산고 등을 포함한 11곳이 ‘일반고 전환’ 대상이 됐다.

내년에는 전국 16곳(서울 지역이 9곳) 자사고들이 재지정 평가를 받으며, 외국어고·국제고 36곳에 대한 재지정 평가도 예정되어 있다.

자율형사립고 폐지, 일반고 중심의 평준화 체제 재편을 촉구하고 있는 전국교직원노조, 서울교육단체협의회 회원들(위)과 자사고 죽이기 즉각 중단과 교육의 자율성, 다양성 보장을 촉구하는 자율형사립고 학부모 연합회(아래). ⓒ뉴시스
자율형사립고 폐지, 일반고 중심의 평준화 체제 재편을 촉구하고 있는 전국교직원노조, 서울교육단체협의회 회원들(위)과 자사고 죽이기 즉각 중단과 교육의 자율성, 다양성 보장을 촉구하는 자율형사립고 학부모 연합회(아래). ⓒ뉴시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