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희호 여사 국립현충원 안장
故 이희호 여사 국립현충원 안장
  • 정대윤
  • 승인 2019.06.1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총리 조사, 문의장·5당 대표 추도사, 김정은 조전 대독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헌화를 마친 뒤 제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헌화를 마친 뒤 제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정부가 주관한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9시 30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각계 지도자와 시민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이낙연 총리는 조사에서 "우리는 여사님이 꿈꾼 국민의 행복과 평화, 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밝혔으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들도 추도사를 낭독하며 이 여사의 생전 업정을 기리고 영면을 기원했다.

또한 이날 이 여사의 추모식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전을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대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보낸 조전에서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모식은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 상영,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 내빈의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 여사는 배우자를 넘어 정치적 동지였던 김 전 대통령 곁에 안장됐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