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제주 4.3사건’ 공식 유감 표명
국방부, ‘제주 4.3사건’ 공식 유감 표명
  • 정대윤
  • 승인 2019.04.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발생 72년만…서주석 차관 사과 입장 표명할 듯
제주 4·3 희생자 추념일을 하루 앞둔 2일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 ⓒ뉴시스
제주 4·3 희생자 추념일을 하루 앞둔 2일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국방부가 1947년 3월1일부터 1954년 9월21일까지 약 7년7개월 동안 제주에서 수많은 주민들이 희생된 ‘제주 4.3사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사건 발생 72년 만인 3일 내놓을 전망이다.

한국 현대사에서 제주 4.3사건은 6·25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컸던 사건으로 알려졌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2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제주 4·3 사건에 대해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며 "장관 또는 차관이 할 지, 어떤 방식으로 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1947년 3·1절 발포사건과 1948년 4월3일 무장봉기로 촉발된 제주 4·3 사건은 무장대와 토벌대 간의 무력 충돌과 군·경의 진압으로 수만명의 인명 피해와 각종 산업시설이 파괴된 사건이다.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당시 1만245명이 숨지고, 3578명이 실종된 것으로 공식 집계됐으나, 실제 인명피해는 2만5천명에서 3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날 오전 제주 4·3평화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4·3 추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생존희생자, 유족 등 1만여명이 참석하며, 서 차관도 이날 참석해 국방부를 대표해 유감을 표명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노무현 정부 당시 4·3 사건이 국가폭력으로 인정된 이후 대통령의 사과는 있었지만, 국방부는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군경이 무장봉기를 진압한 사건'이라는 입장을 취해왔으며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한 적은 없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