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의사회, 사이클론 이다이 피해지역 대규모 긴급 구호 진행
국경없는의사회, 사이클론 이다이 피해지역 대규모 긴급 구호 진행
  • 정인옥 기자
  • 승인 2019.03.2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

ⓒ국경없는의사회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는 남아프리카를 강타한 사이클론 이다이(Idai) 피해 지역에서 대규모 긴급 구호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3월 초 말라위에서 쏟아진 폭우로 대규모 홍수 사태가 발생했으며, 사이클론으로 규모가 커진 이후에는 14일부터 16일 사이 모잠비크와 짐바브웨를 차례로 강타했다. 이로 인해 건물과 인프라가 붕괴됐으며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한 UN에 따르면 이번 사이클론으로 인한 사망자는 모잠비크에서 400명 이상 발생했으며 3개국 총 사망자는 700명을 넘어섰다. 이로 인해 3국에서는 인도주의적 도움이 절실한 상태다.

국경없는의사회는 공항이 다시 문을 연 18일 현지에 긴급 평가팀을 파견한 이후, 모잠비크, 말라위, 짐바브웨에서 응급 의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의사, 간호사, 심리치료사 등으로 이뤄진 현장 파견팀은 베이라 시에서 이동 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버켓, 비누와 같은 비의료 물품을 공급하고, 깨끗한 식수 및 위생적인 환경 제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베이라 시에 마련된 이동 진료소에서는 감염 상처, 호흡기 질환, 피부 질환, 설사 환자들에게 치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모든 집을 방문해 치료가 필요한 설사 환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동 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 중 필요할 경우 입원이 필요한 환자들은 다른 보건소나 국경없는의사회 운영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기존에 모잠비크에서 보건부와 협력해 HIV 환자를 치료해 왔기 때문에 이번 응급 상황 발생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었다.

또한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주말 국경없는의사회 벨기에 물류 창고에서 깨끗한 식수 키트, 야전 병원 텐트, 응급약과 같은 응급 구호 물품 43톤을 전세 비행기 3대에 실어 모잠비크 베이라까지 안전하게 전달했다.

3월 24일 밤, 벨기에 오스텐드(Ostend)에서 긴급 구호품을 가득 실은 국경없는의사회 전세기 3대가 모잠비크 베이라로 향했다. 이 화물의 총 무게는 43.3톤으로 의료 키트, 식수위생 물자, 물류 설비 등이다. 이번 주 내로 4대의 추가 전세기(벨기에에서 3대, 두바이에서 1대)로 더 많은 구호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모잠비크의 베이라 지역은 도시의 90%가 피해를 입어, 주택과 보건소가 무너지고 거리는 뽑힌 나무들과 파편이 뒹구는 상황이라 주민들이 긴급 대피한 상태다. 특히 베이라에서는 사이클론과 이로 인한 홍수로 상·하수도 시스템이 상당 부분 붕괴돼 깨끗한 식수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콜레라와 같은 수인성 질병 창궐의 위험성이 증가하게 된다. 모잠비크 정부가 콜레라 발병을 공식 확인함에 따라 국경없는의사회는 콜레라 환자 치료와 확산 통제에 애쓰고 있다.

현재 베이라에서는 기존 국경없는의사회 직원, 전세계에서 파견한 60명과 응급 대응을 위해 현지에서 빠르게 채용한 직원들이 함께 구호 작업을 진행중이다.

거트 버동크(Gert Verdonck) 국경없는의사회 베이라 현지 응급 대응 코디네이터는 “사이클론 이다이로 인해 수 천 개의 집이 무너졌으며 지역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면서 “운송 수단이 모두 붕괴되고, 식량, 깨끗한 식수, 의료 지원이 부족한 상태다. 사상 최악의 사태로 수인성 질환, 피부 감염, 호흡기 감염, 말라리아가 향후 몇 일 또는 몇 주 내에 증가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지역 보건 시스템이 붕괴해 HIV 치료, 산모 의료 지원과 같은 일반적인 진료도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콜레라 확산이 우려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 속에서 긴급 대응 규모를 계속 늘리고 있으며, 향후 1-2주 내로, 더 많은 직원들을 파견하고, 전세기 4대에 추가적인 구호 물품을 실어 전달할 예정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