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입당’ 황교안 “정책 불통 심각”
‘한국당 입당’ 황교안 “정책 불통 심각”
  • 정대윤
  • 승인 2019.01.1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가 총체적 난국…모두가 불안해해”…전대 출마에 확답 안해
ⓒMBN뉴스화면 캡쳐
ⓒMBN뉴스화면 캡쳐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공식 입당하며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바라보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는데 우리 정부만 과거에 집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이같이 평가하며 “지금 대한민국에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황 전 총리는 “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이라며 “모두가 불안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소상공인, 장영업자, 중소기업, 일자리를 얻으려고 하는 구직자 청년들까지 누구 하나 살만하다고 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렵고, 평화가 왔다는데 안보를 걱정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 “정부가 소통을 앞세우지만, 정책 불통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황 전 총리는 “지금 대한민국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이제 우리 자유한국당이 국민들에게 시원한 답을 드려야 한다”며 “그것은 통합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통합과 화합, 단합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때”라며 “나도 한국당 당원 여러분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민생 파탄을 저지하고 국민이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황 전 총리는 전당 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앞으로 낮은 자세로 함께하고 있는 한국당 당원,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등 여러 말씀과 국민들께서 바라는 점까지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게 결정을 하도록 하겠다"라며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사실상 황 전 총리가 입당과 함께 전당대회에 출마할지 관심이 쏠리면서 친박계 일각에서 견제가 시작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반’ 등 황 전 총리가 사실상 국정농단의 공범 또는 직무유기라며 반발하는 분위기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