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사건·사고/법률
메르스 환자, 아내에게 ‘공항에 마스크 끼고 와라‘ 전화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15:07: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메르스 환자 치료중인 감염격리병동ⓒ뉴시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자 A(61)씨가 입국 전 자신의 아내에게 '마스크를 끼고 마중 나오라'고 말하는 등 메르스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알고도 검역당국에 알리지 않고 공항을 통과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인천공항 검역관도 A씨의 말만 믿고 그대로 통과시켜 메르스 조기 차단 기회를 놓쳤다는 지적이다.

A씨는 입국 당시 검역관에서 발열이나 호흡기 질환은 없다고 답한 바 있다. A씨가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신고했음에도 아내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당부한 이유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쿠웨이트 현지에서 몸 상태가 악화된 A씨가 2015년 사태 이후 메르스 문제에 예민한 삼성서울병원에 있는 의사 친구를 지목해 상담을 했다는 점 역시 주목된다. A씨가 애초에 메르스 감염 여부를 신경 썼을 수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A씨는 승용차를 가지고 마중나온 아내의 차를 이용하지 않고 리무진 택시를 탔다. 질병관리본부는 A씨가 눕고 싶어해 리무진형 택시를 탔다고 설명했다. A씨는 입국후 공항에서는 휠체어를 이용하기도 했다. 몸 상태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좋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업무 출장차 방문했다가 7일 귀국한 A(61)씨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건 2015년 5월20일 첫 확진 이후 3년 3개월여 만이다.ⓒ뉴시스

현직 의사들에 따르면 수액 자체로는 열이 떨어지지 않지만, 그 안에 해열제를 함께 넣으면 발열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한다. 따라서 A씨가 맞은 수액 속에 해열제가 함께 들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역시 A씨에 관한 면밀한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우선 본인이 쿠웨이트에서 병원을 찾아갔고 그리고 본인이 비행기에서 내릴 때 휠체어를 요청해서 휠체어로 나왔다"며, "왜 이분이 검역대를 통과할 때는 체온이 평상적이었느냐 그 의문을 해소해야 한다"며 "그러려면 쿠웨이트 병원에서 들어설 때 어떤 처방을 받았고 어떤 약을 조제 받았고 비행기에서 어떻게 복용했는지 이런 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정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광고안내콘텐츠사용안내사업제휴안내채용안내기사제보독자투고교육신청정정보도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0881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03 (파주출판도시 아르디움 2층)
TEL: 02-562-0430  |  FAX: 02-780-4587  |  구독신청: 02-780-4581
사업자등록번호: 107-88-16311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등록번호: 서울 다 09795  |  등록일: 2009년 8월 11일
대표이사겸발행인: 정대윤  |  편집인: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희영
Copyright ⓒ 주간시사매거진-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