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아내에게 ‘공항에 마스크 끼고 와라‘ 전화
메르스 환자, 아내에게 ‘공항에 마스크 끼고 와라‘ 전화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8.09.1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메르스 환자 치료중인 감염격리병동ⓒ뉴시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자 A(61)씨가 입국 전 자신의 아내에게 '마스크를 끼고 마중 나오라'고 말하는 등 메르스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알고도 검역당국에 알리지 않고 공항을 통과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인천공항 검역관도 A씨의 말만 믿고 그대로 통과시켜 메르스 조기 차단 기회를 놓쳤다는 지적이다.

A씨는 입국 당시 검역관에서 발열이나 호흡기 질환은 없다고 답한 바 있다. A씨가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신고했음에도 아내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당부한 이유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쿠웨이트 현지에서 몸 상태가 악화된 A씨가 2015년 사태 이후 메르스 문제에 예민한 삼성서울병원에 있는 의사 친구를 지목해 상담을 했다는 점 역시 주목된다. A씨가 애초에 메르스 감염 여부를 신경 썼을 수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A씨는 승용차를 가지고 마중나온 아내의 차를 이용하지 않고 리무진 택시를 탔다. 질병관리본부는 A씨가 눕고 싶어해 리무진형 택시를 탔다고 설명했다. A씨는 입국후 공항에서는 휠체어를 이용하기도 했다. 몸 상태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좋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업무 출장차 방문했다가 7일 귀국한 A(61)씨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건 2015년 5월20일 첫 확진 이후 3년 3개월여 만이다.ⓒ뉴시스

현직 의사들에 따르면 수액 자체로는 열이 떨어지지 않지만, 그 안에 해열제를 함께 넣으면 발열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한다. 따라서 A씨가 맞은 수액 속에 해열제가 함께 들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역시 A씨에 관한 면밀한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우선 본인이 쿠웨이트에서 병원을 찾아갔고 그리고 본인이 비행기에서 내릴 때 휠체어를 요청해서 휠체어로 나왔다"며, "왜 이분이 검역대를 통과할 때는 체온이 평상적이었느냐 그 의문을 해소해야 한다"며 "그러려면 쿠웨이트 병원에서 들어설 때 어떤 처방을 받았고 어떤 약을 조제 받았고 비행기에서 어떻게 복용했는지 이런 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