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장녀금 지급액 인당 최대 50만원→70만원 인상
자녀장녀금 지급액 인당 최대 50만원→70만원 인상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8.07.2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당정은 26일 저소득층 자녀장려금 지급액을 기존보다 20만원 인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급액은 내년부터 자녀 1인당 30~50만원에서 50~70만원으로 인상 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2018년 세법개정안'을 논의했다. 개정안은 과세형평 제고, 일자리 창출·유지 및 혁신성장 지원, 조세제도 개편 등을 골자로 한다.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지난 17일 근로 장려금을 대폭 확대하고 자녀장려금 지급 대상을 생계급여 수급자까지 확대키로 했다. 또 지급액은 자녀 1인당 30~50만원에서 50~70만원으로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 왼족부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뉴시스

또한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와 사업소득금액 6000만원 이하 성실사업자 등의 산후조리 비용에 대해서도 의료비 세액공제를 적용키로 하였다.

역외탈세 방지를 위해 해외 직접투자 미신고 과태료를 인상하고, 역외탈세에 대한 과세가 가능한 기간도 무신고는 7년에서 10년으로, 과소 신고는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당정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 가속화 등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조세제도도 개편키로 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 고용증가 인원에 대한 사회보험료 상당액을 세액공제(50~100%)하고, 중소·중견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시 세액공제 적용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뉴시스

또한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기업이 이달부터 내년 말까지 취득한 혁신성장 관련 시설투자 자산에 대해 가속상각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발전용 유연탄의 환경오염 등 사회적 비용을 반영하되 전기요금 인상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연탄에 대한 제세부담을 인상하고 LNG에 대한 제세부담금은 대폭 인하하기로 했다.

한편 민주당은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지원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했고, 정부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