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분노의 尹 기자회견’에 “국민에 호통...총장 때 버릇 그대로”
홍준표, ‘분노의 尹 기자회견’에 “국민에 호통...총장 때 버릇 그대로”
  • 정대윤
  • 승인 2021.09.0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 나와 큰 실수 한 것"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대책 등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대책 등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과 관련해 "네거티브 대응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수사를 지휘하면서 문재인 정치공작의 선봉장을 자처하던 분이 고발사주 사건에 아직 직접 연루됐다는 혐의도 없는데, 갑자기 중대발표할 듯이 언론 앞에 나타났다"며 "메이저 언론도 아닌 허접한 인터넷 언론이 정치공작 한다고 언론과 국민 앞에 호통 치는 것은 든든한 검찰조직을 믿고 큰소리 치던 검찰총장 할 때의 버릇 그대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이날 윤 전 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정치 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좀 하라"며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회견에서 “인터넷 매체, 그리고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의 전·현직 대표와 의원, 뭐 위원장 이런 사람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든다”며 "앞으로 정치공작하려면 인터넷 매체에 하지 말고, 국민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지난해 4·15 총선 직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를 통해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미래통합당에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손 검사에게서 관련 고발장을 받아 이를 다시 미래통합당 관계자에게 넘겼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의 이같은 발언은 이번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를 폄훼한 것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윤 전 총장은 "메이저 언론이 아니면 의혹을 보도할 수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 "자신이 있다면 처음부터 독자도 많은 이런 곳에 바로 들어가라. KBS, MBC에서 바로 시작하든지, 아니면 더 지켜보든지. 어차피 다 따라올 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오늘은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이 나와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며 "여기는 군림하는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받들어 모시는 정치판"이라고 지적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