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韓수출 규제 강화…징용판결 보복
日,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韓수출 규제 강화…징용판결 보복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9.07.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일본 정부가 1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소재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문제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스마트폰 등 유기 EL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의 한국에 대한 수출을 엄격하게 심사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강화된 수출 규제는 오는 4일부터 적용된다.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를 강화하는 3개 품목은 플로오린 폴리이미드 외에 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 수소)다. 레지스트의 경우 일본 기업의 세계 점유율은 90%에 달하며, 에칭가스는 약 70%를 점유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규제가 시행되면 "국내 삼성전자·LG전자 등이 적잖은 영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경제산업성은 이번 주 내에 이들 품목에 대한 구체적인 한국 수출규제 강화 개정안을 통지할 예정이다.

종래 일본 기업이 이들 3개 품목을 한국 기업에 수출할 경우 절차는 간략했지만, 향후에는 계약 시 마다 허가·심사가 필요한 구조로 전환된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렇게 되면 한국 전기업체에 대한 부담이 늘어날 것이라고 통신은 전망했다. 또 거래처인 일본 업체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