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美-北 사이에서 중재 역할 할 것”
조명균 “美-北 사이에서 중재 역할 할 것”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8.12.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비핵화 본격 궤도, 내년 2~3월이 분기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2018 운영·상임위원회 합동회의에 참석해 남북관계 현황과 향후 추진계획과 관련한 정부측 보고를 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9일 "올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아직까지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지 못했다고 평가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2020년에 주변국들을 포함해 관련 당사국이 중요한 내부 정치적인 일정이나 목표 수요가 있고 내년에 그런 목표에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느냐 안 되느냐가 결정될 수 있다”며 "내년 중에서도 1분기, 2~3월까지 비핵화가 본격 궤도에 오르느냐가 2019년 전체, 2020년까지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을 미치고 방향을 좌우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2020년 11월 대통령 선거가 치러질 예정인 미국에선 내년 2월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새로운 의회가 본격 활동을 시작하게 되고, 내년 1~2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비핵화라는 성과가 필요하다.

또한 북한은 오는 2020년 당 창건 75주년을 앞두고 목표 경제 성과를 위해 내년 미국의 제재완화가 절박한 시점이어서 내년 신년사의 내용도 큰 관심사다.

조 장관은 "6월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고 고위급 실무 접촉도 있었지만 아직 양쪽에서 비핵화 관련 실질적 조치와 그에 따른 상응조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가 본격적인 궤도에 올라서도록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물론 지금의 남북관계는 1년전에 비해 견줄 수 없을 만큼 좋아졌다"면서도 "여전히 남북관계, 비핵화 등에서는 불확실성이 그대로 남아있고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