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연구
국내 최대 AI와 비즈니스 융합 컨퍼런스 ‘AI SUMMIT 2018 in SEOUL’ 개최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2  10:53: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인터프레스

[주간시사매거진 = 정대윤 기자]초청 연사로는 NASA의 Head of AI 스티브 치엔 박사, 구글 브래인 수석 과학자인 요람 박사, 센스타임의 장 웬 사장, 전 P&G VP인 토니, AI가 영업 & 마케팅 생산성 혁신에 미친 영향을 연구한 즈비그뉴 박사, VISA의 예측 분석 책임자 비벡, Dataxu APAC 총괄 제임스 샘슨, ‘AI는 판매 방식을 송두리째 바꿀 것인가?’의 저자 즈비그뉴 박사 등이 참여한다.

국내전문가 LG 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 손진호 상무, eBay의 현은석 부사장, 이마트 S-Lab의 박창현 담당(상무), 오렌지 생명(전 ING)의 이기흥 부사장, 롯데 멤버스 빅데이터 센터의 황윤희 상무, 코리아세븐 (세븐일레븐)의 김영혁 상무, 메디리타 배영우 대표, 신테카바이오 김태순 대표, 야놀자의 김종윤 부대표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AI의 활용 사례를 들어볼 수 있다.

알파고 이후 많은 것들이 바뀌었다. AI의 가능성에 대해 생각이 달라졌다. 비즈니스 세계도 다르지 않다. 인공지능(AI)의 영역이 실제 세계로 확장, 실생활에서 실시간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귀가 솔깃한 기사들이 매일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뛰어난 환경과 리소스를 갖춘 소수의 기업과 조직을 제외하면 현실적인 비즈니스 현장에는 AI는 데이터의 부족, 기술적 이슈, 인력 부족 등 많은 이슈를 동시에 갖고 있다.

경영자는 경영자대로 실무자는 실무자대로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오늘을 사는 우리 모두에게 AI는 비전과 현실 사이에 있다. 이러한 현실적인 고민과 함께 AI가 비즈니스 현장에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어떤 AI 기술들이 이 시대를 열어가고 있는지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행사가 진행된다. 글로벌 AI 분야 선도업체와 학계 관계자들이 함께 ‘AI For Business; AI Meets Business’ 주제로 비즈니스 현장에서 AI의 비즈니스 적용을 위해서 그리고 비즈니스 융합의 관점에서 AI를 고민하는 이들을 위한 글로벌 수준의 지식 컨퍼런스 ‘AI SUMMIT 2018 in Seoul’ 행사가 국내 최초로 개최된다.

세계적인 AI 전문가부터 각 8개 산업의 전문가 그리고 기술과 테크놀러지 전문가 등 국내외 50여명의 Top Class 연사들의 강연이 이루어지는 AI SUMMIT 2018이 12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서울드래곤시티(그랜드볼룸, 3F, 한라홀)에서 열린다. AI의 비즈니스 접목 관점에서 현재와 미래를 짚어보고 실세계 인공지능이 갖는 의미와 산업적인 영향력과 비지니스 기회에 대해 조망한다.

AI SUMMIT SEOUL 첫날(4일)에는 특별 초청 키노트 연사로 우주 공간에서 AI 실행을 책임지고 있는 나사(NASA)의 Head of AI, 스티브 치엔(Steve Chien) 박사가 ‘우주 공간에서의 AI 그리고 지구 밖의 생명을 찾아서(AI in Space and The Search For Life Beyond Earth)’라는 주제로 NASA의 우주 탐험 프로젝트에서 AI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국내 참가자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다.

최근 몇 년간 머신러닝에 대한 관심이 뜨겁고, 많은 사람들이 구글의 Machine Learning Taks에 대해서 궁금해 한다. 그동안 구글 브래인에서는 머신러닝에 대한 많은 연구가 진행되었고 또 진행중이다. 구글 브래인(Google Brain)의 수석 과학자로 엔터프라이즈와 머신러닝의 융합을 들려줄, 요람 박사(Dr. Yoram Singer)는 ‘구글의 머신러닝(Large Scale Machine Learning at Google)’이란 주제로 그동안 구글에서 진행한 머신러닝의 이론적 측면과 응용 프로젝트에 대해서 강연한다. 특히 이미지, 스피치, 그리고 텍스트 이해 분야에 있어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서 진행한 여러 사례와 레슨을 공유할 예정이며, 이러한 기술적 환경 하의 알고리즘에 대해서 간략하게 설명하고 구글 브래인이 직면하고 있는 도전에 대해서 설명을 하면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특히 중국은 2030년 AI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가 되는 목표를 세우고 가속하는 가운데 특히 디지털 이미지의 데이터베이스로부터 개인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생체 인식 컴퓨터 애플리케이션인 AI 얼굴 인식 기술은 종주국인 일본을 넘어서 이미 세계 최고 기술로 중국의 13억 인구 이상의 얼굴 스캔 데이터베이스 구축하고 지난 2016년 이후 중국 공안은 이 시스템으로 4000명 이상을 검거했다.

이 중심에 선 센스타임(SenseTime)의 장 웬 사장(hang Wen President)은 ‘AI가 바꾸는 미래의 이노베이션: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는 핵심 AI 테크놀로지(Innovation of an AI powered future; Key AI Technology that shapes the New Market)’이란 주제로 발표한다. 센스타임은 2014년 설립되어 최근까지 1조9000억 가까운 펀딩을 받았고 기업가치는 6조에 이르는,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기업이다. 세계적인 이미지 인식 경연 대회 ‘이미지넷(ImageNet)’에서 2015년과 2016년에 우승한 기업으로 인공지능(AI) 딥러닝을 이용한 화상 인식, 얼굴 인식 등의 전문기업으로 특히 이동체 인식 기술은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엔터프라이즈 AI 트랙에서는 VISA의 예측 분석 책임자, 비벡(Vivek Narayahan), Dataxu APAC 총괄, 제임스 샘슨(James Sampson), LG 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인 손진호 상무, eBay의 현은석 부사장, 이마트 S-Lab의 박창현 담당(상무), 오렌지 생명(전 ING)의 이기흥 부사장, 롯데 멤버스 빅데이터 센터의 황윤희 상무,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의 김영혁 상무, Digital Healthcare Institute의 최윤섭 대표, 리걸 테크 인텔리콘 메타 연구소의 임영익 대표, 전) IBM Watson의 주철휘 박사, 메디리타 배영우 대표, 신테카바이오 김태순 대표, 야놀자의 김종윤 부대표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AI의 활용 사례를 들어볼 수 있어 이 트랙에 관심이 많다면 적극 들어볼만하다.

한편 이번 국내 최대 AI와 비즈니스의 융합 컨퍼런스 ‘AI SUMMIT 2018 in SEOUL’은 DMK(배표 박세정 Digital Marketing Korea)가 주최하고 파트너로 SBS CNBC와 인공지능신문이 참여하고 있다. 총괄기획 한 박세정 대표는 전체 주제를 “‘AI Meets Business’로 잡은 것에 대해서 AI 과학과 비즈니스의 융합, 간격 그리고 연결을 기업의 경영자, 비즈니스 담당자들에게 보여주고, 특히 이번 행사의 참가자들에게 창의적 자극을 주기 위해서 여러 국가에서 인공지능 최고의 전문가를 초빙했다”고 전했다. 행사에 관련한 더 자세한 정보 및 참가문의는 행사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간시사매거진 = 정대윤 기자 sisa@weeklysisa.co.kr]

 

정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광고안내콘텐츠사용안내사업제휴안내채용안내기사제보독자투고교육신청정정보도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0881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03 (파주출판도시 아르디움 2층)
TEL: 02-562-0430  |  FAX: 02-780-4587  |  구독신청: 02-780-4581
사업자등록번호: 107-88-16311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등록번호: 서울 다 09795  |  등록일: 2009년 8월 11일
대표이사겸발행인: 정대윤  |  편집인: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희영
Copyright ⓒ 주간시사매거진-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