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初伏) 삼계탕으로 몸보신
초복(初伏) 삼계탕으로 몸보신
  • 정인옥 기자
  • 승인 2017.07.1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토피아 DB

[뉴스토피아 = 정인옥 기자] 초복(初伏)인 12일 본격적인 더위를 이기고자 삼계탕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초복은 제3경(庚)일을 '초복'이라 하는데, 대략 7월 11일부터 7월 19일 사이에 오며 이 시기는 소서(小暑)와 대서(大暑) 사이가 되므로 더위가 본격적으로 오는 시기이다.

시기상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 중순, 삼계탕과 같은 보양식을 먹는 이유는 더워지기 전에 몸의 기를 채워준다는 의미이다.

이날 삼계탕전문 식당 앞에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보양식을 즐기려는 시민들로 줄을 이었으며, 일반 식당에서 삼계탕 메뉴를 내놓는 곳도 있다.

오늘 초복이 지나고 오는 22일은 중복(中伏)이다. 이어 삼복의 마지막 날로 가을이 시작되는 입추(立秋)가 지난 후 8월 11일 말복(末伏)이 이어진다.A

 

[뉴스토피아 = 정인옥 기자 / jung@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