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음주, 스테로이드 오남용, 외상성골절이 골괴사 유발
잦은 음주, 스테로이드 오남용, 외상성골절이 골괴사 유발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7.04.2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괴사 질환, 한약으로 근본적인 원인 치료부터...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엉치와 사타구니 안쪽에 통증을 느끼고 바닥에서 양반다리 자세가 어려우며 앉은 상태에서 일어나 걷기 시작할 때, 아침에 자고 일어날 때, 계단을 올라갈 때도 확실하게 통증을 느낀다면 대퇴골무혈성괴사를 짐작해 볼 수 있다. 대퇴골두무혈성괴사는 대퇴골두에 혈액 공급이 차단되어 괴사가 일어나도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고관절 부위에 통증이 일어날 경우 알아차리게 되는데, 이때는 이미 상당한 시간이 경과하여 괴사부에 골절이 발생하면서 시작되는 것이므로 심각한 상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해당 통증이 마치 디스크와도 비슷하여 환자는 디스크로 오인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 판단에 따라 진단을 받고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 

▲ 백삼한의원 조성은 원장

잦은 음주와 스테로이드 부작용, 대퇴골두 괴사를 유발

대퇴골두무혈성괴사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도 발생할 수 있는 질환으로 평소 지나치게 음주를 즐기거나 스테로이드 사용이 많은 사람, 골절 등의 외상성 질환의 후유증으로 생겨날 수 있는 증상이다. 잦은 음주는 간 기능을 저하시키고 순환되어 온 피의 정혈기능을 떨어뜨려 작은 혈관들을 막히게 하고, 결국 골세포에 혈액순환이 되지 않아 고립되면서 괴사가 진행되게 된다. 또한 현대의학에서 가장 흔하게 쓰이는 약물 중의 하나로 꼽히는 스테로이드는 오남용 할 경우 치명적인 골괴사 질환을 일으키게 된다. 그밖에 대퇴경부 및 대퇴부 골절, 아래 다리의 경비골 아래 팔 부위의 척골, 요골 등의 골절 후유증으로 골괴사가 발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렇게 딱 한 가지로 요약할 수 없이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골괴사는 양측성 발병인 경우가 대부분이며, 상당 부분 진행 후 그 증상을 자각하는 경우가 많아 통증이 나타난 경우 치료가 시급한 경우가 많다. “많은 골괴사 환자가 통증의 원인을 골괴사가 아닌 디스크나 척추협착증으로 진단받고, 허리에 대한 주사제 치료, 외과적 시술 등으로 오랜 시간 치료에 임하다가 그 결과가 나아지지 않아 내원하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백삼한의원 조성은 원장은 골괴사의 통증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2기~3기초를 한방골괴사 치료의 적기라고 말하고 있다. 이때는 통증이 매우 심하여, 가부좌가 어렵고 걸음이 절룩거릴 정도이지만, 괴사침범 정도가 인공관절 수술이 시급할 정도는 아니므로, 한방으로 충분히 치료가능하다고 한다. 2기 ~3기초에는 x-ray로 명확히 진단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진단에 주의를 요한다고 한다. 진단이 되면 최대로 빠른 시일 내에 치료에 임하는 것이 성공률을 높이는 요건이라고 한다.

▲ 백삼한의원 조성은 원장
-1996년 대한한의사협회 한의사 자격증취득, -자혜한의원 진료부원장, -신중앙한의원 진료원장, -동서울한의원 진료원장, -백삼한의원 2000년 6월 개원, -2002년 골괴사 및 관절염치료 한방사이트 최초 오픈, -2004년 한방 정형제통과 인정의 수료, - KBS, YTN, SBS, 서울경제TV 다수 한방패널 활동

대퇴골두무혈성괴사의 치료는 골괴사의 주원인인 혈액순환 장애를 해결해 주어 골괴사의 진행을 멈추게 하고 관절과 골두뼈를 튼튼하게 하는데 있다. 조성은 원장은 골괴사에 대한 한방치료로 한약치료를 핵심으로 하고 있다. 어혈을 풀어 피를 통하게 하고 뼈를 집중적으로 보강하며 간, 신장 기능을 강화하여 몸에서 정혈작용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한약치료를 중점적으로 하고 있다. 침 치료를 병행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는 뼈, 관절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풀어주는데 효과가 있고 뼈 자체를 치료하는 핵심은 바로 약물치료에 있다는 것이다.

조 원장은 골괴사 질환에 대한 원인으로 ‘스테로이드 오남용’을 경고했다. 류마티스, 루프스, 궤양성대장염 등과 같은 자가면역성 질환, 항암치료, 간이나 골수 등의 장기 이식수술, 혈소판 감소증 등의 중증 질환만이 아니라 일반적인 피부염, 무좀, 천식, 비염 등의 일상 질환 치료에도 널리 쓰이는 스테로이드는 그 부작용으로 골괴사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백삼한의원 조성은 원장은 ‘방문한 환자들 중에 이러한 치료를 통해 나타난 스테로이드 부작용성 골괴사에 대한 치료도 많은 편’이라고 전했다.

골괴사, 수술이 아닌 한약으로 치료 가능

▲ 그림1-1골괴사

잠을 설칠 정도로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했던 김진경(서울, 자영업)씨는 큰 병원을 찾아 정밀검사에 들어간 결과 ‘대퇴골두무혈성괴사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2기 정도로 양쪽 고관절에 진행 중이었는데 해당 병원에서는 ‘통증을 좀 참아보다가 심하면 수술을 해야 한다’라는 설명을 들었고, 큰 수술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근처 관절 치료로 유명한 백삼한의원을 내원했다. 조성은 원장의 자세한 설명과 더불어 해당 치료에 들어 간 김씨는 맞춤 처방의 한약을 복용하고 침 치료를 병행하였다. 2개월이 지나자 확실히 통증이 줄어들기 시작했고, 5개월이 지난 지금은 아무런 통증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하게 되었다. “수술이라는 치료법이 무조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한의학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 그 근본적인 질환의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 기능을 복원시키고, 통증을 없애주는 것이 적절한 치료라고 생각합니다.” 조성은 원장은 무조건적인 수술 보다는 그 원인을 집중 치료할 수 있는 한약 치료를 통해 보다 근본적인 원인들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같은 증상이라 하더라도 환자마다 괴사의 정도, 체질적인 문제, 음주의 경중 정도, 스테로이드의 노출 정도, 소화기 기능, 한약에 대한 체질적인 민감성 등에 따라 그 치료방법과 기간이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소아골괴사, 적극적인 치료로 빠른 회복 

▲ 그림1-2소아골괴사

혈관이 어른처럼 성숙하지 못한 아이들의 경우 어혈이 있다면 혈관 장애가 더욱 쉽게 올 수 있다. 현대의학에서는 고정요법으로 관절을 고정하거나 골두를 잘라 방향을 바꿔주는 시술을 통해 해결하지만, 한의학에서는 피를 맑게 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바꿔주는 근본적인 치료부터 시작한다. “회전절골술로도 골두가 차오르지 못하면 인공관절의 수술로 넘어가게 됩니다. 성장이 한참인 아이들의 경우 인공관절 수술을 하면 성장 시기에 맞춰 재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물론 성장에도 많은 영향을 받게 됩니다.” 백삼한의원 조성은 원장은 ‘보호자는 아이가 인공관절 수술을 하지 않고도 골두가 차오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치료에 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아의 경우, 성장 호르몬이 왕성하게 분비되고 있어 조기 치료만 시작한다면 성인보다 한약 치료의 효과가 더 높고 빠르게 나타난다. 자세한 상담을 바탕으로 정밀 진단을 통해 한약치료와 함께 물리치료를 해주면 인공관절수술을 심각하게 고려하던 소아 환자의 경우에도 회전절골술 없이 소아골괴사 치료가 가능하다.

한방적으로 골괴사 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골절 상해 이후 골절된 부위가 잘 붙는 데에만 신경 쓰지 말고 어혈을 풀고 뼈를 보강하는데 주력하라’고 말한다. 단순히 일회성에 걸친 치료가 아닌 몸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잡아주고 보강하여 차후 다시 재발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다. 관절염 치료 전문 한의사 조성은 원장이 운영하는 송파구에 위치한 ‘백삼한의원’에서는 다양한 관절 질환과 특수 치료들을 개인 사상체질별 원인을 찾아주고, 그에 따른 한의학적 분석을 통해 확실한 한약의 효능이 발휘되어 치료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고 있다. 조 원장은 언제든지 편안히 쉴 수 있는 사랑방과 같은 치료 공간을 만들기 위해 주말, 공휴일 진료는 물론, 사전 예약 시 일요일까지 반납하고 환자들을 위해 상담을 마다하지 않고 있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