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스포츠 축제, 코카-콜라 '모두의 올림픽' 페스티벌 개최
청소년 스포츠 축제, 코카-콜라 '모두의 올림픽' 페스티벌 개최
  • 김유위 기자
  • 승인 2015.10.24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아·장미란·진종오·남현희·차범근 등 스포츠 스타들 총출동… 개막식부터 일일 코치까지 맡아

[뉴스토피아 = 김유위 기자] 김연아·장미란·진종오·남현희·차범근 등 동·하계올림픽 스타들이 청소년들의 올림픽 축제, '모두의 올림픽 페스티벌'을 응원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 코카콜라와 한국청소년건강재단이 대한체육회,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모두의 올림픽' 페스티벌이 42개 학교 1,600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한 가운데 24일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모두의 올림픽 페스티벌은 청소년들에게 다채로운 올림픽 종목 체험 및 즐거운 운동 경험을 제공하는 청소년 스포츠 축제로 이날 행사에는 학교별 토너먼트 종목(평등농구, 단결핸드볼) 2종과 올림픽 경험 종목 (100m 달리기, 높이뛰기, 사격, 컬링, 멀리뛰기)과 함께 플라잉 디스크, 드리블 슈팅 게임, 트릭아트 체험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펼쳐졌다.

본 행사는 가장 오래된 올림픽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인 '올림픽(olympic moves)'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국내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청소년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생활을 지원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모두가 참여할 수 있도록 기존 종목을 재해석한 '평등농구'와 '단결핸드볼'을 통해 배려와 참여 중심의 체육을 선보인 것이 틍징이다.

▲ 차범근 한국청소년 건강재단 이사가 '모두의 올림픽' 개회사를 전하고 있다. ⓒ뉴스토피아
특히 이날 행사에는 동·하계 올림픽 스타들도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개막식에는 차범근(한국청소년건강재단 이사, 전 축구국가대표 감독)이 개회사를 진행했으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는 개막 선언에 참여해 올림픽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역도 여제' 장미란은 선수단 선서의 선서문 인수자로,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 선수는 학생 대표와 함께 성화점화에 참여해 청소년들의 축제를 응원했다.

김연아는 "운동을 잘하고 못하고와 상관없이 모두가 다함께 참여하는 올림픽이라는 취지가 좋았다"며 "참여와 배려를 통해 학창 시절 친구들과 멋진 추억을 만들고 운동과 조금 더 친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행사 참석 소감을 전했다.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가 '모두의 올림픽' 청소년 멘토로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뉴스토피아
개막식 외에도 진종오는 사격 종목을 학생들과 함께 체험하고 지도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장미란을 비롯해 펜싱 남현희 선수와 싸이클 공효석 선수 부부, 양궁의 박경모·박성현 부부는 평등농구 종목의 시작을 알리는 점프를 진행자로 나서 학생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 코카-콜라 이창엽 대표이사는 "모두의 올림픽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선공을 기원하고, 모두가 함께 즐기는 스포츠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지원하고자 탄생했다"며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올림픽 종목을 경험하고 올림픽 정신을 나누는 특별한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뉴스토피아 = 김유위 기자 / kyw@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